공지사항

HOME > 공지사항 > 공지&뉴스

제목 [일간투데이] 가치 4배 뛴 신도시 상가에 시선집중! ‘부천 옥길’ 상가도 인기 뜨거워

본문


가치 4배 뛴 신도시 상가에 시선집중! ‘부천 옥길’ 상가도 인기 뜨거워


지하철 신설 노선 들어서며, 대형 복합 쇼핑몰 건립되는 부천 옥길지구 각광…키테넌트 갖춘 대형 스트리트몰 퀸즈파크 옥길도 인기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해 주택 시장이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 반면 상가와 오피스 등 상업 및 업무용 부동산 시장은 이에 대한 반사효과를 얻어 인기가 상당히 뜨겁다. 거래가 급증하는 추세로, 거래가 역시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건수는 3만 9천82건으로 나타난다. 이는 전년 동월 2만 8,950 대비 35%나 증가한 것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달성해 의미를 더한다. 

 

상가 매매값 역시 상당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전국 상업용 부동산 3.3㎡당 평균 분양가는 1층 기준 3천461만 원이다. 전년 평균인 2천858만원보다 36% 상승했다. 

 

특히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상가는 신도시와 택지지구 상가다. 배후수요가 풍부해 상당한 선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시세 차익도 누릴 수 있다. 실제 세종시 입주가 시작된 2011년, ㎡당 240만원이던 상가 분양가는 2017년 968만원으로 상승했다. 6년 동안 4배 이상 오른 것이다. 하지만 동기간 아파트 시세는 당 229만원에서 311만원으로 35%만 상승됐다. 

 

최근 인기가 좋은 상가시장은 부천 옥길이다. 지역 가치를 견인하는 대표적 호재인 지하철 신설 노선 개발이 활발히 추진 중이며, 이마트·트레이더스·일렉트로마트 등 대형 복합쇼핑몰이 건립될 예정도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는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부천 옥길지구는 최근 지하철 개통 논의가 활발해 수요자들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며 “지하철이 개통되면 유동인구가 급증해 상권이 활성화되고, 역 일대를 중심으로 생활 편의시설이 풍부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생활 편의는 물론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인 영향이 많아 특히 상가의 인기가 좋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문영종합개발의 ‘퀸즈파크 옥길’이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메머드급 스트리트형 상가로 옥길동의 대표 프리미엄 상가로 평가되는 이 상가는 지하철 신설 논의가 본격화된 후 수요자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다. 

 

이 상가는 CGV 영화관, 대형사우나, 대형마트 등 키테넌트 점포가 입점을 확정해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시세 차익도 예상돼 높은 미래가치가 평가된다. 

 

스트리트형 상가의 장점을 극대화한 설계 역시 주목된다. 효율적인 내부 동선을 위해 스카이 브릿지로 A, B, C 동을 하나로 연결, 수용인원을 극대화했으며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게 했다. 

 

우수한 교통 여건도 호평된다. 1호선 역곡역과 7호선 온수역이 퀸즈파크 옥길에서 차량으로 5분 거리에 위치해있다. 또한 서울 외곽 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와도 인접해 서울과 서해안 일대로의 접근성이 좋다. 여의도에서 25분 거리에, 목동과 가산 디지털단지에서 20분 거리에 상가가 위치해 수요 확보가 유리한 것도 장점이다. 

 

퀸즈파크 옥길 주변에는 주상복합 세대를 비롯해 공동주택, 단독주택 등이 밀집돼 고정 주거 수요만 2만 6천여명으로 추산된다. 배후수요가 탄탄해 안정성이 상당히 좋은 투자처다. 

 

부천 옥길지구 내 상업용지 비율이 낮아 상업시설의 희소성이 부각되는 것도 가치를 더한다. 중심 상가가 부족한 상황으로, 공동주택 및 단독주택들이 입주 시 이용할 수 있는 일반 상가 용지가 현재 계획상 1.7% 정도에 불과하다. 분당 4.65% 판교 2.49% 광교 4.03%와 비교해 볼 때 비율이 현저히 낮다. 이에 지역 내 신규 공급되는 상가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크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서남부지역에 연속된 호재 발표가 있어 직접적으로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옥길지구의 프리미엄이 상당한 상황이다”라며 “정부의 강도높은 규제 속에 주택 시장 투자에 적신호가 들어오면서 이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규제가 비교적 덜한 수익형 부동산 상품에 투자자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도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옥길 지구 내 손꼽히는 대규모 스트리트형 상가의 장점에 안정적인 배후 수요를 품고 있고, CGV, 대형 사우나, 대형 마트 등 유명 브랜드가 입점을 확정한 상가로 수익의 안정성과 시세 차익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이 상가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일간투데이 https://bit.ly/2Thz82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