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HOME > 공지사항 > 공지&뉴스

제목 [한국경제TV] 규제지역 상가분양시장 찬바람, 부천 시흥 광명 등 수도권 서남부에 관심↑

본문


규제지역 상가분양시장 찬바람, 부천 시흥 광명 등 수도권 서남부에 관심↑ 

 

 

77bdda1824bf247abd01d3cb54cebe92_1545124609_2951.jpg

 

 

 

주택시장 규제 강화 풍선효과로 인해 상가분양 탄력 

 

정부의 정책 규제 속에서 수도권 서남부 지역 부동산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부천시는 9월이후 11월 말까지 아파트값이 2.89%로 서울 등 수도권에서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다. 

 

광명시도 1.98% 올라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서울의 아파트값 변동률은 누적 0.63%에 불과했다. 상가 분양시장 열기도 예사롭지 않다. GS건설이 지난 9월 안산시에서 분양한 `G` 상가는 73개 점포 입찰에서 평균 7.3대 1의 경쟁률로 하루만에 완판됐다. 일반적으로 단지내 상가 분양에 수개월이 소요되지만 이 상가는 하루만에 모두 판매가 완료됐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이 부천시 중동 특별계획1구역에 공급한 `H` 역시 청약접수에서 총 243실 공급에 최고 216대 1, 평균 10대 1의 경쟁률로 3일만에 완판했다.

 

이처럼 서울 등 규제지역 내 부동산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지만 개발호재가 풍부하면서도 규제를 벗어난 수도권 부동산시장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도권 서남부지역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는 또 하나의 이유는 교통호재다. 

 

부천, 시흥, 광명, 안산 지역은 직선거리로 따지면 서울과 가깝지만 교통이 불편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더딘 지역이었다. 하지만 최근 수원~광명간 고속도로, 강남순환고속도로 개통 등 도로교통망뿐만 아니라 소사~원시 복선전철 개통, 신안산선(2023년 개통예정), 월곶~판교선(2019년 착공예정) 등 철도까지 교통망 호재가 이어지면서 침체됐던 지역 부동산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것이다.

 

분양 중인 상가에도 투자자들의 시선이 향하고 있다. 부천 옥길지구지구에서 분양중인 `퀸즈파크 옥길`은 최근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문의전화가 잇따르고 있다. 

 

퀸즈파크 옥길 분양관계자는 "옥길지구내 아파트 공급이 마무리되면서 상가에 대한 수요가 늘고있다"면서"상가는 무엇보다 배후수요가 중요한데 옥길지구내 주거수요와 근거리 범박ㆍ서울항동지구 주거수요도 확보할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영종합개발은 부천시 옥길지구에 복합상가 `퀸즈파크 옥길`을 분양 중이다. 지하 5층∼지상 10층의 대형 복합상업시설로 상영관 6개를 갖춘 멀티플렉스 영화관 CGV와 대형사우나, 대형마트의 입점이 확정돼 키테넌트 조건을 갖췄다. 

 

1호선 역곡역o7호선 온수역 차량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여의도 25분, 목동o가산 디지털단지 2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서울 외곽 고속도로, 제 2경인고속도로와도 가까워 서울은 물론 서해안 접근성도 뛰어나다. 

 

사업지인 부천 옥길지구는 단독주택 196가구, 공동주택 8554가구, 주상복합 607가구 등 총 9357가구가 들어서 2만6080명을 수용하게 된다. 인근에 자리한 부천 범박지구, 계수o범박주택재개발지구(예정), 서울 천왕 1o2지구, 서울 항동지구(예정)까지 합치면 인구 28만명의 신도시가 된다.

 

에이피글로벌은 경기 시흥시 은계지구 6-2블록에서 `은계지구 유테라스`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7층, 1개 동, 연면적 7,953.74㎡, 총 55실 규모로 지어진다. 은계지구에는 약 1만 3000 세대가 입주 예정이며, 맞은편 은행지구에는 약 1만 7000 세대를 품고 있어 약 3만여 세대의 배후수요를 갖췄다.

 

GS건설은 광명역 파크자이 단지내 상가 `자이스트릿`을 분양 중이다. 지하1층~지상2층 총 87실 규모다. KTX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수원광명간고속도로, 제2경인연결고속도로가 가까이 있어 이용이 편리하다.

 

 

관련기사

한국경제TV https://bit.ly/2zYbe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