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HOME > 공지사항 > 공지&뉴스

제목 [이코노믹리뷰] '임대업으로 노후 대비' 젊은 층, 상가 분양시장 정조준 중

본문

‘임대업으로 노후 대비’ 젊은 층,상가 분양시장 정조준 중

 

357615_245611_4713.jpg 

 

[이코노믹리뷰=전진혁기자] 임대사업을 계획하는 젊은 층이 많아졌다. 상가 등 수익형부동산 시장에서 30대가 주고객으로등장하고 있다. 통계청과 미래에셋은퇴연구소에따르면 30대 가구주의 22.6%가 오피스텔이나 상가 등에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임대사업은 대부분 은퇴자나 은퇴를 앞둔 50대 이상 투자자들의 몫이었다. 하지만 갈수록 퇴직은 빨라지고 수명은 길어져 은퇴 이후 삶이 사회의 문제로 대두되며 차근차근 노후 대비하려는 젊은 층이 수익형부동산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40대는 물론 30대 등 젊은 계층의 계약이 늘고 있다.

 

실제 인천 송도에서 분양을 마친 ‘센트럴파크 상업시설’은40대 계약자 비율이 전체 계약자 중 4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50대가 29%, 30대가 21%, 60대와 70대가 각각 4%, 2%로 나타났다. 앞서 분양한 ‘센원몰’의경우도 전체 계약자 중 40대와 30대가 각각 31%, 17%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처럼 3040대의 상가 투자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저금리 지속으로 투자처가 갈수록 줄고 있는 데다 대출을 받아 자금마련을 하기가 쉬워졌기 때문이다. 상가를 통해 고정수익을 얻거나 프리미엄 형성을 기대하는 3040세대가 많아진 이유다.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과 수도권(경기, 인천)에서 거래된 상업업무용부동산은 총 22만1708건으로 2017년 같은 기간(21만7369건)보다 4339건 늘어났다. 특히 저금리 기조로 시중에 유동자금이 풍부해진 만큼 이 같은 분위기는 올해까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신규 분양 상업시설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신규 분양 상가는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달하는 권리금 부담이 없고 초기 자금 부담이 비교적 적다. 또한 주택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다는 특징도 지녔다.

문영종합개발은 경기 부천시 옥길지구상업용지에서 ‘퀸즈파크옥길’을분양 중이다. 연면적 7만5411.28㎡, 지하 5층~지상 10층 규모로 조성되는 복합상가다

 

상가 내에는 영화관(CGV)과 대형 사우나, 대형 마트 등의 입점이 확정됐고 주상복합 세대를 비롯해 공동주택, 단독주택 등 고정적인 주거 수요만 2만6000명에 달하는 탄탄하고 안정적인 배후수요도확보했다. 1호선 역곡역, 7호선 온수역과차량 5분 거리에 있으며 여의도 25분, 목동·가산디지털단지 20분 거리에 있다. 서울 외곽 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와도 가까워 서울은 물론 서해안 접근성도 뛰어나다. 

 

GS건설은광명역파크자이단지 내 상가 ‘자이스트릿’을분양 중이다. 지하 1층~지상 2층 총 87실 규모다. KTX광명역도심공항터미널, 수원광명간고속도로, 제2경인연결고속도로가 가까이 있어 이용이 편리하다. 

 

시티건설은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시티프라디움더 강남’을공급한다. 아파트 전용면적 59~70㎡ 106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22~53㎡ 45실, 상가 10실로 구성된다.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를 동시 분양한다. 서울지하철 9호선 언주역과선정릉역이인근에 있는 더블역세권단지다. 지하철2호선 역삼역과선릉역도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경기 부천시 원미구 중동 ‘신중동역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을 분양한다. 신중동역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는오피스텔과 섹션오피스, 상업시설 등이 결합된 주거복합타워로 지하 7층~지상 최고 49층 규모로 구성되며 이 중 상업시설은 지하 1층~지상 5층으로 조성된다. 상가 주변으로는 중흥마을을비롯한 약 5만 가구의 배후수요가 있으며 부천테크노파크(약 860개 기업)와도 가깝다. 

 

관련기사

이코노믹리뷰 - https://bit.ly/2HcUJ5t